Diary2013. 2. 24. 22:02

 

으아.. 우울해!!!ㅜㅜ
정말 내 실수는 거의 없다고 생각했는데 구멍이 그렇게 나서 속상함에 하루종일 우울했다.
적어도 과정중에 일어난 작은 실수는 나름 무사히 수습도 했었고, 그 외엔 내가 허걱?! 할만한 일은

아무리봐도 없었다는 생각이 들기 때문이다.
돌이켜 생각해도 흐... 대체 어디가 원인인거야. ( ,_ ,) 끙..
머릿속을 암만 굴려봐도 그런 실수한 부분은 생각나지 않지. 근데 왜 그런 구멍이 생겼는지를 알 수가 없지.

화도 나고 속상해서 돌아오는 길에 오만 생각이 다 들었다.
작게는 사소한 의심부터 정말 과정중에 하나라도 놓친것이 있었나 하는 생각까지..
하지만 어쩌겠는가. 누구의 탓을 할 수도, 내 자신을 암만 원망해도 되돌릴 수가 없는데.
마음은 정말 쓰리지만, 혹여 내가 진짜 생각지도 못한 실수가 있었을지도 모르고..

 

여튼 오늘의 사건은 더 이상 이번과 같은 일은 절대 생기지 않게 하겠다는 굳은 다짐을 하게 해 주었다.
어떠한 상황에서든 꼭 '확인'해야 할 것을 잊지 않고, 또한 상황에 따라 가장 최선적인 판단을 하여
행동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것. 그리고 무엇을 하든 정신을 바짝 차려야 한다는 것도..
오늘의 일은 그런 교훈을 얻은 수업 값이라고 생각하자.

Posted by 이건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블루폭스

    ;ㅂ; 무슨 일 있었어요?
    처음하는 거니까 실수 할 수도 있죠, 너무 속상해하지 말아요~
    [음...하긴, 저도 구멍같은게 나면 굉장히 신경쓰일 것 같긴 하네요....ㅜㅜ]

    너무 속상해 하지 말아요~/토닥토닥

    2013.05.08 11:57 [ ADDR : EDIT/ DEL : REPLY ]
    • 이때가 알바시작 초반이라 구멍(?)이 났었어요..
      물론 다들 시작은 이렇다고 그러고, 액수야 엄청 큰 정도는 아니였지만.. 기왕이면 실수는 만들지 말자 나름 긴장타며 했는데
      결과가 그리 생겨서 속상했었어요..;ㅅ;

      다행히 그 시기에 정신 바짝 차린 이후론 구멍은 없었답니다..:)

      2013.05.10 10:21 신고 [ ADDR : EDIT/ DEL ]